1980년대 후반 그래픽디자인의 변화 - 88서울올림픽 문화포스터를 중심으로

Changes in Graphic Design in the Late 1980s – Focusing on Cultural Posters for the 1988 Seoul Olympics

 

문희채 Moon, Heechae

이 연구는 88서울올림픽 문화포스터에 드러난 1980년대 후반 그래픽디자인 문화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80년대 후반 정치와 경제 모두 급격하게 변화하는 사회상 속에서 그래픽디자인은 올림픽과 시장개방에 따라 국제저작권법을 준수해야 한다는 작업환경의 변화와 마주했다. 디자이너가 선택한 해법은 ‘동시대 한국미’ 였고, 이는 서울올림픽조직위의 디자인전문위원회에서 디자이너 12명의 작품으로 제작한 문화포스터에도 잘 드러난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graphic design culture of the late 1980s through the cultural posters of the 1988 Seoul Olympics. In the late 1980s when Korean society experienced rapid changes in both politics and economy, graphic design faced a change in the working environment that international copyright laws were enforced following the Olympics and market opening. Designers adapted to such change by employing the “Contemporary Korean Beauty,” which is well reflected in the poster created by twelve designers selected by the Design Committee of the Seoul Olympic Organizing Committ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