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올림픽 마스코트를 통해 살펴본 한국인의 ‘한국 이미지’

Koreans’ “Image of Korea” Seen through the Korean Olympic Mascot

 

최주은 Choi, Jooeun

이 글은 1988년 서울올림픽과 2018년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와 ‘수호랑’의 조형적 요소들을 비교ㆍ분석하는 과정을 통해 당대 한국인의 ‘한국 이미지’를 읽어내는 것이 목적이다. ‘한국 이미지’를 표상하기 위해 마스코트에 어떤 요소와 소재를 활용하고 있으며, 외국에 표상하려 했던 한국의 이미지가 어떤 것이었나에 대해 알아보고, 한국의 마스코트를 매개로 서울올림픽과 평창올림픽 두 시기 간 한국인의 의식 속 ‘한국 이미지’의 차이점을 밝힌다.

This paper aims to read the “image of Korea” that Koreans perceived by comparing and analyzing the formative features of the mascots "Hodori" and "Soohorang" for the 1988 Seoul Olympics and the 2018 Pyeongchang Olympics, respectively. That is, it not only explores which elements and materials were used for these mascots to represent the “image of Korea” and what kinds of images Korea tried to show to other countries, but also underlines differences in the images of Korea perceived by Koreans during the Seoul Olympics and the Pyeongchang Olympics by analyzing the mascots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