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뻬, 웃기지만은 않은 사연에 대해

Unfolding the History of Mompei

 

 

이 글은 몸뻬 도입 과정에서의 역사적 이면에 대한 고찰의 필요성에서 출발한다. 일제 강점기 몸뻬의 도입 및 당시 여성들의 수용 과정, 그리고 해방 후 잔존하게 된 경위를 파악한다. 또한, 오늘날 몸뻬를 둘러싼 이미지 -어머니에 대한 향수 혹은 여성성과 거리가 먼 아줌마-까지 살펴봄으로써 현 시점까지 존속하고 있는 몸뻬를 문화적 맥락안에서 논하고자 한다.

This paper aims to explore the historical aspect of mompei in terms of its introduction in early 20th century and extends the discussion to its widespread usage in contemporary daily lives. After examining how mompei was first introduced during Japanese colonial period, its specific features, such as aesthetic, functionality, politics are being addressed in cultural context. Then, this paper continues to investigate the impact of the garment on the image and identity of women i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