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과 기억: 현충원 묘역 디자인 비평

Death and Memory: Criticism of Korea National Cemetery Design

 

이  석 Lee, Seok

국가를 위해 희생한 개인의 죽음을 국가가 어떻게 기억해야 하는가? 이 글은 현충원을 디자인 관점에서 바라보고 죽음을 기억하는 장소로서 고찰하고자 한다. 현충원의 공간, 시설에 대하여 형태, 구조, 크기 등 시각적 차원의 분석을 시도했으며, 이를 통해 계급차별 양상, 일제 치하의 흔적과 같은 사회역사 문제들이 드러난다. 나아가 이러한 문제들이 한국 근현대사의 뿌리 깊은 역사적 문제와 맞닿아 있음이 확인된다.

How should the nation remember the death of an individual who sacrificed for it? This paper criticizes Korea National Cemetery from a design point of view and considers it as a place to remember death. Through this, social and historical problems such as class discrimination and traces of Japanese colonial rule in the Korea National Cemetery are revealed. Furthermore, it is confirmed that these problems are in contact with deep-rooted historical problems in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