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조선박람회(1929) 전시기획과 관람객 경험의 간극

A study on the gap between the exhibition design and visitor’s experience during the Joseon Exposition(1929)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한수현 Han, Shuhyun

이 연구의 목적은 조선박람회의 특징을 전시기획 주체의 의도와 관람객의 수용적 관점에서 확인하고, 일제강점기 문화 콘텐츠로서 박람회의 성격과 위상을 규명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조선박람회의 홍보 및 개막 행사, 전시관의 외형·배치 형태, 출품물 진열·설명 방식을 분석하고 당시 언론의 기사 및 비평을 살폈다. 분석 결과, 관람객의 층위와 이해도를 고려하지 않은 전시기획으로 인해 조선박람회에 대한 평가는 주최 측과 관람객 사이에서 극히 달랐으며 큰 괴리를 만들었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characteristics and status of the Joseon Exposition as a cultural content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exhibition design will be carefully analyzed to identify the objectives of the exposition. This also reviews different presses issued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o check how visitors perceived it. The organizer used various design techniques to make the exposition attractive. However, the visitors were unable to notice the appeal of the exposition since the design didn’t consider their perceptions and understanding of modernity. Therefore, it is difficult to classify it as a “successful” event.